춤계소식

2019 발레, 아름다운 나눔 7 ‘BALLET GALA THE MASTERPIECE’
2019. 05.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오는 5월 23일과 24일, 7월 11일 총 3회에 걸쳐 발레STP협동조합(이사장 김인희)과 손을 잡고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를 개최한다. 2012년 시작하여 올해로 8년을 맞이하는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발레 저변확대에 앞장서온 마포문화재단의 대표적인 스테디셀러 기획공연이다.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2012년 강동아트센터에서 처음 선보인 후 2016년부터 현재까지 마포아트센터에서 개최되며 마포문화재단 대표 레퍼토리로 자리 잡았다. 연 1회였던 공연은 예상치 못한 관심과 폭발적인 흥행에 힘입어 연 3회로 횟수를 늘려 더욱 많은 관객을 만나고 있다. 연이은 매진행렬은 물론 특히 유료점유율이 2016년에는 72%, 2017년 81%, 그리고 2018년에는 86%를 기록하였다. 순수예술, 그리고 무용 장르에서 드문 이례적인 흥행으로 가장 성공한 발레 기획공연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발레 대중화의 가능성과 희망을 보여주고 있다.

마포문화재단과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를 공동주최하는 발레STP협동조합은 대한민국 문화예술계 최초로 설립된 협동조합이다. 우리나라 최초 민간 직업 발레단인 유니버설발레단과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과 SEO(서)발레단, 그리고 와이즈발레단과 부산의 김옥련발레단까지 총 6개 민간발레단이 소속되어 있다. 각 발레단의 역사는 최소 14년부터 최고 35년까지, 이들을 빼놓고는 대한민국 발레 역사를 말할 수 없다. 국·공립 예술단체 위주로만 발전하는 대한민국 발레 발전에 균형을 잡고 민간발레단이 설 자리를 지켜내고자 설립되었다.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에서는 각 단체의 발레 수장(首長)을 무대 위에서 만날 수 있다. 우리나라 발레리나 1세대를 대표하는 무용수, 동양인 최초 마린스키 극장 초청 〈지젤〉의 주역 무용수를 맡은 ‘영원한 지젤’ 문훈숙 단장(유니버설발레단)과 발레리나 1세대로 남편인 안무가 제임스전과 함께 1995년 서울발레시어터를 설립해 20년 간 이끌어온 김인희 이사장(발레STP협동조합), 그리고 국내 민간 발레단 최초 2006년 프랑스 아비뇽 페스티벌, 2007년 영국 에딘버러 페스티벌에 초청되는 쾌거를 이룬 서미숙 단장(SEO(서)발레단)의 모습은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발레리나의 우아함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다. 20여 년간 최정상의 자리를 지켜온 대한민국 대표 발레리노이자 지난 1일 개막한 서울시예술단 창작가무극 〈나빌레라〉의 실제모델이기도 이원국 단장(이원국발레단)도 마이크를 잡는다. 2005년 창단하여 편견을 깨는 대중적인 발레 스타일로 많은 팬을 확보한 와이즈발레단의 김길용 단장 그리고 2018년부터 서울발레시어터의 단장으로 활약 중인 최진수 단장도 ‘발레리노’라는 신비로움을 던지고 재치 있는 입담으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공연 사이마다 각자 발레단의 작품이 아닌 다른 단체의 작품을 설명하는 것이 또 하나의 묘미로 작품에 대한 설명은 물론 우리가 몰랐던 발레 이야기, 발레 관람 예절, 발레의 역사 등을 들려주어 발레를 처음 접하는 입문자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흑조 파드되 ⓒ유니버설발레단




오는 5월 공연에서 유니버설발레단은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인 〈백조의 호수〉 중 흑조 파드되를 선보인다. 〈호두까기 인형〉 〈잠자는 숲 속의 미녀〉와 더불어 차이콥스키의 3대 발레 음악으로 손꼽히는 〈백조의 호수〉는 천재적인 안무가 마리우스 프티파의 안무가 더해져 세계적인 발레 유산으로 손꼽힌다. 〈백조의 호수〉에서도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흑조 오딜의 32회전 푸에테(fouette·한 다리는 발끝으로 몸을 지탱하고 다른 다리는 접었다 폈다를 반복하며 회전)를 감상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

와이즈발레단과 이원국발레단도 클래식 발레의 우아함과 화려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와이즈발레단이 선보일 〈베니스 카니발〉 그랑 파드되 역시 마리우스 프티파가 작곡가 세자르 푸니의 ‘베니스 카니발’이라는 음악에 맞춰 안무, 축제의 흥겨운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특히 동일 작품을 7월 11일 공연에서는 유니버설발레단 버전으로 만날 수 있어 두 발레단을 비교하며 보는 재미를 선사한다.

이원국발레단은 〈차이코프스키 파드되〉를 선보인다. 뉴욕시티발레단의 예술감독이었던 조지 발란신의 안무로 1960년에 초연된 작품이다. 유니버설발레단과 키로프 발레단, 루마니아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을 거치며 26년 간 대한민국 최정상 발레리노 자리를 지킨 이원국이 직접 무대에 선다. 50살이 넘은 나이에도 녹슬지 않은 실력과 열정으로 무대에서 땀흘리는 그의 모습은 공연, 그 이상의 진한 감동을 준다.




서울발레시어터 〈Being〉 ⓒ윤병운




발레단 특유의 개성을 느낄 수 있는 창작 발레도 준비되어 있다. 서울발레시어터는 '한국 창작 발레의 선구자'로 불리는 제임스전이 탄생시킨 록발레 〈Being〉(현존)으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국 모던발레의 대표작', '한국 최초의 록발레' 등의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작품으로 퀸(Queen)의 음악과 찢어진 청바지를 입은 무용수가 눈과 귀를 모두 사로잡는 도발적인 무대로 기존 발레의 경계를 허문다.

언제나 실험적이고 독창적인 창작발레로 주목받는 SEO(서)발레단은 도아영 안무의 〈Pandora〉(판도라)를 선보인다. 서미숙 단장이 파리에서 2002년 창단한 SEO(서)발레단은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호평을 받으며 그 명성을 쌓아왔다. 지도위원인 도아영 안무의 판도라를 통해 SEO(서)발레단 특유의 창작 발레 스타일을 느낄 수 있다.

마포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2012년부터 흥행을 이어온 가장 성공한 발레 기획공연으로 손꼽힌다. 열악한 환경에서도 포기하지 않고 대한민국 민간 발레계가 나아갈 길을 개척해 온 발레STP협동조합 소속의 각 발레단은 각자가 살아있는 발레계의 역사라고 할 수 있다. 경쟁이 아닌 협동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가는 이들의 행보에 마포문화재단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이번 공연의 의미를 더했다.

마포문화재단과 발레STP협동조합이 발레의 대중화를 위해 선보이는 ‘2019 발레갈라 더 마스터피스’는 R석 3만원, S석 2만원이라는 부담 없는 비용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본 공연은 인터파크(1544-1555)와 마포아트센터 홈페이지(www.mapoartcenter.or.kr / 수수료 없음)를 통해서 예매가능하며 발레갈라 패키지, 마포구민 및 마포아트센터 회원 할인, 학생 할인, 발레공연 기관람자 할인 등 다양한 할인을 제공한다.

 

─────────────────────────
 



2019 발레, 아름다운 나눔 7 ‘BALLET GALA THE MASTERPIECE’

5월 23일(목)~5월 24일(금) 20시, 7월 11일(목) 20시 / 3일 3회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

주최: (재)마포문화재단 발레STP협동조합

주관: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SEO(서)발레단 와이즈발레단

티켓: R석 30,000원 S석 20,000원

예매: 마포아트센터 02-3274-8600(공연문의 1번) 인터파크 1544-1555

문의: 02-2263-4680 www.mctdance.co.kr

 

523()~24() 20

5711() 20

베니스카니발 그랑 파드되

마리우스 프티파

와이즈발레단

베니스카니발 그랑 파드되

마리우스 프티파

유니버설발레단

Pandora

안무 도아영

SEO()발레단

Shadow2-4

안무 박귀섭

서울발레시어터

차이코프스키 파드되

안무 조지 발란신

이원국발레단

Escape

안무 이영준

SEO()발레단

백조의 호수 흑조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파, 레프 이바노프

개정안무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유병현

유니버설발레단

나와

안무 황인선

와이즈발레단

Being(현존)

안무 제임스 전

서울발레시어터

돈키호테 3막 그랑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파

이원국발레단

 

작품상세소개

2019. 5. 23 thu ~ 24 fri

와이즈발레단

베니스카니발 그랑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파

러시아의 대표적인 안무가 마리우스 프티파가 작곡가 세자르 푸니의 베니스 카니발이라는 음악에 맞춰 안무한 그랑 파드되로, 38장으로 이루어진 판토마임 발레 사랑에 빠진 악마의 한 부분이다. 축제가 성대하게 열리는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축제의 여왕, 왕으로 뽑힌 두 남녀가 파드되를 추면서 흥을 더해간다.

SEO()발레단

Pandora

안무 도아영

누구나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판도라의 상자. 나는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금단의 상자를 열어버렸다. 호기심은 과연 인간의 가장 큰 축복일까? 내가 열어버린 상자 속에 갇혀 불행 속에 하루하루 무너져 내리고 있다. 과연 상자 속 내가 욕망했던 희망은 무엇이었을까. 상자 밖으로 나갈 수 있을까.

이원국발레단

차이코프스키 파드되

안무 조지 발란신

1960뉴욕시티발레단에 의해 초연된 이 작품은 줄거리보다는 음악과 그에 따른 동작의 흐름을 중시하는 신고전주의 스타일답게 제목을 작곡가의 이름을 따서 차이코프스키 파드되라고 붙였다. 경쾌하고 세련된 음악에 맞추어 남녀 무용수가 몸으로 만드는 조형미와 아름다운 팀워크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흑조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파, 레프 이바노프 / 개정안무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유병현

흑조 파드되(2인무)는 로트바르트의 딸 오딜이 지그프리드 왕자를 속여 유혹하는 장면으로 여주인공의 화려한 기교와 지구력 물론 팜므파탈과 같은 매혹적인 연기력을 엿볼 수 있다. 특히 흑조 오딜의 32회전 푸에테(연속 회전)는 관객들이 가장 열광하는 장면이다.

서울발레시어터

Being(현존)

안무 제임스 전

1995년 매튜 본이 남자백조를 탄생시켰을 때, 한국에서는 제임스 전이 찢어진 청바지를 입은 록(Rock)발레를 탄생시켰다. 기존 발레의 경계를 허물고 그 영역을 확장시킨 이 작품은 독창적인 예술감성을 대담하고 도발적인 스타일로 풀어내어 기존 발레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2019. 7. 11 thu

유니버설발레단

베니스카니발 그랑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파

'베니스 카니발'은 르네상스 시대의 희극 사랑에 빠진 악마에서 대본을 발췌해 제작한 판토마임 발레이다. 성대한 축제가 열리는 이탈리아 베니스를 배경으로, 여왕 피에리나와 왕 도스가 추는 2인무는 경쾌한 리듬에 빠른 움직임으로 흥겨운 분위기를 자아낸다.

서울발레시어터

Shadow2-4

안무 박귀섭

인간은 본인의 선율로 살아가는가 아님 만들어진 선율에 맞추어 살아가고 있나?” 인간은 서로 다른 인생의 굴곡과 템포로 살아간다. 그러나 일정하게 흘러가는 사회의 패턴 속에서 어쩌면 우리는 비슷한 삶을 살아가고 있다. 정형화된 사회 구조 속에서 우리는 남들과 유사하게 살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고 남들과 다르게 살기 위해 고민하여 방황하기도 한다. 사회와 삶 그 속에서 헤매는 사람과 인생에 대하여 말하고자 한다.

이원국발레단

돈키호테 3

그랑 파드되

안무 마리우스 프티바

돈키호테와 산초판자의 영웅담이 부각되는 원작소설과 달리 발레 돈키호테는 이발사 바질과 선술집 딸 키트리의 사랑이야기이다. 부채를 살랑거리는 키트리의 여성적 매력과 더불어 발레리나 최고의 테크닉인 32회전이 구사되고, 남성무용수가 여성무용수를 한 손으로 어깨 위로 들어 올리는 한 손 리프트, 남성무용수의 공중회전 등 고난도의 발레 기교를 보여준다.

SEO()발레단

Escape

안무 이영준

타인의 삶을 빼앗는 돌이킬 수 없는 큰일을 저질렀을 때 우리는 후회하고 탄식하게 된다. 중요한 사회적 규범을 위반한 사실을 인지한 뒤 갖게 되는 감정적인 반응인 순간적인 자존심의 상실과 그것을 회복하려는 욕망. 이 작품을 통해 타인의 삶을 빼앗고 자멸(自蔑)해가는 인간의 모습을 해석해보았다.

와이즈발레단

나와

안무 황인선

나라는 존재만이 변하지 않고 이대로 머물러 있는 것만 같아.

모두가 바쁘게 움직이는데 나만 홀로 머물러 있는 것만 같아.

모든 것이 나와는 어울리지 않는 것 같아. 나와는...

 

 

2019. 05.
*춤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