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담

2012년 춤계 현실을 진단한다

이순열ㆍ이병옥ㆍ김태원ㆍ김채현ㆍ장광열

2012. 12.

 사회: 이번 춤웹진은 춤계 흐름 진단을 주제로 해서 한국춤비평가협회 공동대표들을 모시고 진행하려고 한다. 한국춤비평가협회가 발족된 지 3년을 앞두고 있다. 그간 협회는 기틀을 구축하고 매체를 정착시키고 다양한 사업을 수행하는 등의 활동을 지속해왔다. 이제는 협회가 춤계 현실에 대해 비평가 입장에서 적극 대처할 역량을 축적했다고 생각된다. ...

안무가의 낯설지만 신선한 경쟁 경험

정연수ㆍ최종환ㆍ최태선ㆍ이지현

2012. 10.

이지현: 오늘은 지난 9월 13일부터 16일 까지 세종문화화회관이 주최한 <춤이 있는 융합공연 2012 춤배틀, 베틀?!>(이하 춤배틀)에서 관객평가단과 전문가평가단의 평가를 통한 경선에서 최종 우승작과 2위작으로 선정되신 안무가분들을 모셨습니다. 반갑습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제가 알기로는 이번 춤배틀 프로젝트는 여러 가지...

국공립 무용단, 주먹구구식 경영 타파 없인 미래도 없어

김채현ㆍ장광열ㆍ이만주

2012. 07.

  사회: 춤웹진에서는 지난 2회 연속으로 국공립 무용단의 현안을 주제로 공동 인터뷰를 가졌다. 지난 호에 국공립 무용단 단원들의 진단을 게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본 기사에 대해 독자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뒤따랐는데, 이는 국공립 무용단의 현안에 대해 관심이 지대하다는 것을 반증한다. 그만큼 국공립 무용단의 현안은 춤계에...

춤의 영화화, 왜 부진할까?

장석용ㆍ김혜신ㆍ김채현

2012. 09.

움직임과 아름다움의 시너지  사회: 다른 예술 분야와 마찬가지로 춤 활성화는 춤계의 중대한 화두이다. 춤 내부의 자구책에 못지않게 춤과 다른 예술 장르들과의 만남이 활성화에 기여할 점이 있다고 보아 이번 공동 인터뷰를 진행하게 되었다. 마침 춤 영화 ‘피나 바우쉬’가 개봉되어 화제를 모으고 있는데, 프랑스에서 오래 영화영상을 연구하신...

문화부 등 감독기관 책임 막중하다

김채현ㆍ장광열ㆍ이지현

2012. 05.

사회: 국립무용단이 차기 예술감독을 공모하려 하였으나 최근에 무산되었다. 국립극장이 심사위원회를 거쳐 추천한 2인의 후보를 놓고 문화부가 적격자가 없다고 최종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서울시무용단도 현 단장의 임기 만료로 차기 단장 선임을 위한 절차가 곧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오늘 공동 인터뷰는 최근 현안으로 제기되는 국공립 무용단의 예술감독을 ...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