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 현장

권옥희_춤비평가

‘춤은 대구로, 꿈은 세계로’ 대구에서 개최된 28회 전국무용제(대구문화예술회관 및 대구일원, 9월 26일~10월5일)의 슬로건이다. 그동안 전국무용제는 ‘지역무용의 균형과 발전이 목표’라는 한국무용협회의 사업 취지가 무색하기 짝이 없는, 전혀 균형적이지 않은 작품수준은 차치하고 해마다 경연결과에 따른 공정성시비와 상금에 따른...

장소가 공연이 되는 도시공간 무용프로젝트

장수혜_독립기획자

2019. 11.

사라져가는 것에 대한 슬픔과 남은 것들에 대한 외로움 때문일까? 누군가의 삶과 죽음에 대한 애환이었을까? 자동차 뒷문 뒤에 붙어있는 작은 창문인 벤트글라스를 얼굴에 들고 관객을 바라보는 한 소녀가 저 멀리 지하주차장에서 ‘아이고 아이고 아이고야’ 곡소리를 울리며 등장하고 곡소리를 더하는 또 다른 무리의 무용수들이 그녀를 따라 행렬을 이룬다. ...

춤꾼들은 왜 그들이 거기에 있어야 하는지 알고 있었다

조봉권_국제신문 편집부국장‧ 전 문화전문기자

2019. 11.

  ‘몸의 직접성’.  이것은 춤 예술을 언제나 접하는 이에게는 낯익고 당연한 특성이자 덕목일 터이다. 한동안, 그러니까 10년쯤 되는 세월에 걸쳐 나는 ‘춤 담당 기자’로 활동했다. 부산을 중심으로 울산이나 경남에서 펼치지는 춤 공연을 최대한 많이 보고, 춤 예술인들과 조금이라도 더 긴 시간을 함께하며 이야기를 나누려고 노력...

시서화가 어우러진 한국 춤의 정취 맛보기

김혜라_춤비평가

2019. 10.

대전시립무용단에 새로 부임한 황재섭 안무가의 기획 공연 〈감독전〉(9.10.대전시립연정국국악원)이 이목을 집중시켰다. 본 기획 공연에서는 6개 시·도립무용단의 예술감독들이 직접 무대에서 춤꾼으로서 자신들의 개성 있는 춤집을 선보였다. 인천시립무용단의 윤성주, 경기도립무용단의 김충한, 제주도립무용단의 김혜림, 강원도립무용단의 윤혜정, 울산시립...

피나 바우쉬 타계 10주기… 탄츠테아터 부퍼탈의 현재 모습은?

장지영_국민일보 기자, 공연 칼럼니스트

2019. 09.

최근 인스타그램 등 각종 SNS에서 핫한 전시는 복합문화공간 피크닉에서 열리는 〈페터 팝스트: White Red Pink Green〉이다. 이곳에서 사진을 찍으면 ‘인생샷’이 나온다는 입소문 덕분이다. 전시를 구성하는 요소 가운데 흰눈이 쌓인 자작나무 숲, 빨간 장미 언덕, 분홍색 카네이션 들판, 카펫 같은 녹색 잔디밭 등의 설치미술이...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