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 현장

휴양지 축제, 차별성 살리는 프로그래밍이 과제

김인아·이보휘_<춤웹진> 기자

2015. 07.

 제11회 부산국제무용제가 지난 6월 12일부터 15일까지 해운대 해변특설무대에서 “세계인의 몸짓, 부산이 춤춘다”라는 주제로 개최되었다.  지난해 세월호 사고의 여파로 축제의 가장 큰 특색인 해변무대 대신 실내공연으로 만족해야 했던 축제는 올해 또다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영향으로 축소 진행될 수밖에 없었다.  올해 부산...

부부 아티스트의 가무악 일체 협업 작업

이보휘_<춤웹진> 기자

2015. 07.

 무용음악극 <흐르는 강물>(6월 19-20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은 국립국악관현악단 대금 수석연주자 문형희가 음악감독을 맡고, 국립무용단 중견 무용수 이현주가 안무를 맡아 제작한 가무악 일체의 협업작업으로 기획된 공연이다.  대금, 피리, 거문고, 25현가야금, 해금, 장구, 타악 등 우리나라 대표 악기들의 독주와 합주곡으로 ...

지역간 소통 젊은 안무가들의 열기

이보휘_<춤웹진> 기자

2015. 06.

 6월 5일 새로 개관한 대전예술가의 집 다목적회의실. 뉴댄스 페스티벌(New Dance Festival) 프로그램 중 하나로 '지역의 젊은 무용가들이 처한 현실과 그 대안'이라는 주제의 좌담이 진행됐다. 뉴댄스 페스티벌은 지역 무용계에 활력을 불어 넣고, 신진 안무가들에게 작품발표의 기회를 주기 위한 목적으로 열리는 무용 축제로, 19...

김영길 아쟁과 김재덕의 춤, 그 팽팽한 만남

유춘오_라라잡지 편집장

2015. 06.

​      춤은 음악이 반이다.  무용과 음악의 관계는 나라마다 조금씩 다르다. 중국은 경극의 구성요소로만 인식되던 무용이 독립된 장르로 분화된 것이 20세기 전반기다. 이때 최승희가 큰 역할을 하였다고 알려져 있다. 일본에선 가부키나 노래의 반주로만 쓰이던 샤미센이 악기로서 독립된 게 1963년이다...

명인들의 볼 만한 춤, 옥의 티가 남긴 아쉬움

조봉권_국제신문 문화부 기자

2015. 06.

       '오래된 미래'라는 이 묘한 말의 수수께끼부터 풀어야 한다.  현재에 만족하지 못한 어떤 사람이 더 나은 미래를 찾아 길을 나섰다. 고생 끝에 한 마을에 닿았다. 그곳에는 탁월하고 앞선 사람들이 살고 있었다. 높은 경지를 알아차린 그는 이곳이 그가 꿈꾼 '미래'라 생각했다.  그런...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