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지역 주민과 무용가 모두를 위한 예술공간으로 운영

2014. 10.

서울과 대구를 오가며 활동하는 중견 무용가가 대구에 소극장을 오픈했다. 다른 지역에 비해 춤 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지역인 점을 감안하면 새로운 춤 공간은 대구 지역 춤계의 활성화에도 적지 않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편집자 주) 인터뷰_장광열 <춤웹진>편집위원 장광열 다른 지역에 비해 춤 공간이 절대적으로 ...

한국의 춤 작품 제값 받고 해외시장에 팔고 싶다

2014. 10.

춤 예술을 만들어 가는 주인공들로 우리는 대부분 안무가와 무용수만을 기억한다. 그러나 극장예술이자 공연예술의 한 장르인 춤 예술은 적지 않은 사람들이 제작 과정에 참여한다. 만들어진 작품을 유통시키는 일 또한 중요하며 작품을 태동시키는 단초를 제공하는 기획자의 역할도 중요하다. <춤웹진>은 한국의 춤 예술을 현장에서 함께 만들어가는 또 다...

2014. 09.

해마다 8월이면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우리나라 무용가들이 귀국한다. 무용수에서부터 안무가, 춤교육자 등 다방면에 걸쳐 활동하고 있는그들은 해외와 국내 춤계를 잇는 가교 역할도 하고 있다. 독일의 2개 컴퍼니에서 12년째 활동하고 있는 발레 무용수와 국내에 처음으로 티벳의 현대무용을 소개한 공연기획을 겸하고 있는 중국의 대학교수 무용가를 만났...

2014. 09.

​   매년 이맘 때면 기다려지는 두 개의 공연예술 축제가 있다. 한국을 넘어 아시아를 대표하는 춤 축제로 성장하고 있는 SIDance(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9월 25-10월 18일)와 연극과 무용이 함께하는 유일한 국제공연 축제인 SPAF(Seoul Performing A...

2014. 08.

​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축제의 수는 1,200여개에 이른다. 춤 축제의 수도 해마다 조금씩 늘어나고 있다. 춤계의 비수기로 불리는 8월에만도 K World Ballet를 비롯한 외국의 아티스트들이 포함된 3개의 춤 축제가 열리며, 마로니에 야외축제를 비롯한 춤 장르가 결합된 2개의 축제도 주목을 받고 있다. 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