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정갈하고 호방한, 춤의 통일성

문애령_무용평론가

2016. 12.

 제주도립무용단이 김만덕의 일대기를 다룬 <만덕>(11월 24일,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을 공연했다. 김만덕은 조선 최초의 여성 의인 혹은 거상으로 불리는 인물이다.  신임 상임안무자 손인영과 전국에서 모인 최고의 스태프가 협업한 이번 작품은 내용의 상징적 묘사력이 뛰어났고, 각 장의 시각적 차별성이 명확하면서도 연결성이 단단했다. 김...

춤의 본질을 찾아가는 여정

권옥희_춤비평가

2016. 12.

 춤 작가의 삶과 생각이 제 결을 따라 발전하는, 제 미래의 틀을 짜는, 종내는 그 내용이 되는 춤(삶). 그 춤을 지어 세상에 내어놓는 작업, 강미리(부산대 교수)의 〈할, 2〉(10월 28일, 국립부산국악원 대극장), 의미 있었던 작업, 그 여정을 본다.    높이를 달리하여 상, 하 두 부분으로 나눈 무대. 전체에 한지를...

춤 발견 자극할 공간 균열 작업

김채현_춤비평가

2016. 11.

 ‘퍼포먼스: 예기치 않은(Unforeseen)’은 국립현대무용단과 국립현대미술관이 공동 기획한 다원예술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8월 중순부터 두 달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내외부 공간에서 미디어, 영상, 사운드, 설치 등의 작가들과 무용인들 사이의 협연으로 진행되었다(8월 17일-10월 23일). 미술관의 멀티프로젝트홀, 선큰가든, 중층...

초청 주역들의 빼어난 연기, 몇가지 아쉬움

문애령_무용평론가

2016. 11.

 유니버설발레단이 캐네스 맥밀란 작 〈로미오와 줄리엣〉을 10월 22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했다. 1965년 영국 로열발레단에서 초연한 이 작품은 중세를 배경으로 한 버전 중 가장 빈틈없는 명작으로 인정받고 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은 이 작품을 2012년에 초연했고, 두 번째인 올해는 유명 발레리나 알렉산드라 페리와 아메...

미니멀뮤직, 춤곡으로 나서다

김채현_춤비평가

2016. 10.

 국립현대무용단이 자체 기획 ‘접속과 발화’의 한 꼭지로 최근 〈오케코레오그래피〉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오케스트라와 코레오그래피의 접속에서 이해준·정수동 두 안무자의 코레오그래피를 위해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예술감독 임헌정)의 현악7중주가 연주하였다(10월 7-9일, 자유소극장). 발레를 제외하면 클래식 연주단의 현장 반주가 무척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