춤계소식

춤계소식
국립현대무용단 픽업스테이지 ‘스웨덴 커넥션Ⅱ’
2019. 02.

국립현대무용단(예술감독 안성수)은 스웨덴 스코네스 댄스시어터와 안무 교류 프로젝트 ‘스웨덴 커넥션Ⅱ’를 오는 3월 29일(금)부터 31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한다. 2019년 한국과 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양국을 대표하는 국립현대무용단과 스코네스 댄스시어터가 현대무용을 통한 한국과 스웨덴의 문화예술 교류를 목적으로 공연이 기획되었다.
 

2018-19 2개년에 걸쳐 한국과 스웨덴에서 선정된 2명의 안무가가 각기 다른 단체의 무용수와 신작을 제작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스코네스 댄스시어터에서 파견한 페르난도 멜로가 국립현대무용단 무용수와 작업한 신작을 선보였다. 페르난도 멜로는 스웨덴을 근거로 활동하면서 안무 작업의 폭을 확장하여 유럽 무용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안무가이다. 올해에는 국립현대무용단이 장혜림 안무가를 2개월간 스코네스 댄스시어터에 파견하여 스웨덴 무용수들과 신작을 제작한다. 장혜림은 한국적 컨템포러리로 자신의 춤 색깔을 다져가고 있는 안무가이다. 
 

‘스웨덴 커넥션Ⅱ’에서는 페르난도 멜로와 국립현대무용단의 협업작품인 〈두 점 사이의 가장 긴 거리〉가 재공연되며, 장혜림 안무가와 스코네스 댄스시어터가 협업한 〈제(祭)〉가 아시아 초연된다. 또한 스웨덴 안무가 리디아 보스의 〈군중의 스냅샷〉 작품이 초청된다. 이번 공연에서 관객들은 북유럽 현대무용의 움직임과 안무적 접근을 이해하고, 한국-스웨덴 양국의 문화적 측면을 아우르는 교류의 경험을 갖게 될 것이다.
 

 


〈제(祭)〉 안무자 장혜림, 〈군중의 스냅샷〉 안무자 리디아 보스, 〈두 점 사이의 가장 긴 거리〉 안무자 페르난도 멜로


 

안무가 장혜림은 한국 창작무용의 가능성을 모색하며 한국춤의 다양성을 선보이고, 세계에 한국춤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하는 목표로 안무가 겸 무용수로 활동 중이다. 그녀의 이번 작품 〈제(祭)〉는 고된 노동의 환경 속에서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 채 일을 하는 노동자의 의미를  담았다. 노동으로 태워지는 삶의 시간들이 결코 헛되이 버려지지 않기를 염원하는 마음을   담아 현대의 ‘제의’를 연출한다. 안무가는 노동에서 나오는 향기가 세상을 아름답게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작품과 연결시키고자 한다. 
 

안무가 리디아 보스는 스웨덴 스코네스 댄스시어터 무용수 출신 안무가로, 예측불가한     움직임들의 유기적 연결로 새로운 몸의 구도와 자세들을 표현하는 독특하고 강한 개성의 안무가로 알려져 있다. 그녀의 신작 〈군중의 스냅샷〉에서 관객은 자신이 속한 현실에 대해 이해하려 노력하는 8명의 사람들(무용수)을 만날 수 있다. 
 

안무가 페르난도 멜로는 음악, 의상, 조명 등 무대에 쓰이는 요수들을 다양한 시선으로 해석하며 연극적, 영화적 안무 연출을 구사하는 안무가이다. 스웨덴을 비롯하여 멕시코, 프랑스, 독일, 미국 등에서 독창적인 안무작업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재 공연되는 그의 〈두 점 사이의 가장 긴 거리〉는 신체적 및 정신적 장벽들 간의 교섭, 가까운 거리를 넓은 공간의  확장으로 바꿀 수 있는 장벽들의 힘 그리고 ‘연결’에 대한 인류의 궁극적인 필요를 추상적인 방법으로 그려낸다. 


 

─────────────────────────



국립현대무용단 픽업스테이지 ‘스웨덴 커넥션Ⅱ’

2019년 3월 29일(금)~31일(일) / 금 20시, 토·일 15시(총3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프로그램

[안무교류] 스코네스 댄스시어터 레퍼토리 〈제(祭)〉 / 안무: 장혜림

[초청작품] 스코네스 댄스시어터 레퍼토리 〈군중의 스냅샷〉 / 안무: 리디아 보스

[안무교류] 국립현대무용단 레퍼토리 〈두 점 사이의 가장 긴 거리〉 / 안무: 페르난도 멜로

 

소요시간: 100분

관람연령: 초등학생 이상

관 람 료: R석 4만원 / S석 3만원

제작/주최: 국립현대무용단 02-3472-1420

예 매 처: 예술의전당SAC티켓 02-580-1300, 인터파크 1544-1555 

2019. 02.
*춤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