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ㆍ특집

심소(心韶) 김천흥(金千興) 약보(略譜)

2017. 09.

1. 인적사항 출생지 | 서울시 남대문 양동(이묵골) 생몰일 | 1909년 2월 9일(음) ~ 2007년 8월 18일 2. 학력 1920    서울 정동보통학교 졸업 1922-1922 균명학당 수학 1922-1926 이왕직 아악부 아악생양성소 2기생으로 입소, 졸업3. 상훈 1960 제 9회 서울특별시 <문화...

2017. 07.

오는 7월 12일은 시인이자 무용평론가로 한 시대를 풍미한 김영태(金榮泰)의 10주기가 되는 날이다. 김영태는 2007년 7월 12일 향년 71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홍익대 서양화과를 졸업, 1959년 〈사상계〉의 추천으로 시인으로 등단한 그는 월간 〈춤〉 〈객석〉 〈공간〉 등에 무용평을 발표, 무용평론가로 활동...

난 보통사람으로 살고 싶지 않다

2017. 07.

 원고지 칸 메꾸는 세월이 어느새 30년 가까이 흘렀다. 남들은 나보고 그림쟁이라 하지 않는다. 글쟁이라고 부른다. 나는 글쟁이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만족하고 있다. 그러나 가끔 그림도 그리고 싶어진다. 어쩌다 외국나들이를 하게 되면 나는 제일 먼저 화방에 찾아간다. 장차는 그림을 그리게 되겠지 하며 화구들을 이것저것 골라 사가지고 온다.  지...

2017. 07.

마음의 달이 서로 비추거늘 - 草芥先生과 이승에서 5년간의 同行 이재준_클래식음반 리뷰어 아무 것도 없는 허허벌판에서 우리는 만났다. 音樂이 흐르고 있었기에 ‘안네소피무터’ 바이올린 독주회 동행했다. 내 옆구리 한 쪽을 音樂人 이재준 나보다 젊은 그가. (김영태 시 ‘同行’ 전문) ...

공공 공연장 문턱 낮추고 정책운용 순도 높여라

장광열_<춤웹진> 편집장

2017. 07.

 대한민국은 새 정부가 바뀔 때마다 ‘정책’이 요동쳤다. 방대한 내용들이 담겨진 페이퍼와 신조어들이 등장했다. 문화예술 부문 역시 예외가 아니었다. 장관의 취향과 관심도에 따라 새로운 부서들이 출범하기도 했다. 그러나 꼼꼼한 검토와 미래에 대한 진단이 생략된, 과시형의 생색내기 정책 운용은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주범이나 다름없다.  높...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