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ㆍ특집

국악과 현대음악, 그 접점에서 빛난 춤

장광열_춤비평가

2016. 12.

 국립현대무용단과 국립국악원무용단의 협업을 표방한 ‘춤의 연대기’(11월 25-26일 국립국악원 예악당, 평자 25일 관람)에는 두 편의 신작이 각기 다른 스타일로 무대에 올랐다. 두 편의 신작을 차별화 된 패턴으로 갖고 간 것은 안애순 국립현대무용단 예술감독과 최경자 국립국악원무용단 예술감독 대행의 현명한 선택이었다.  1부에 선보인 ...

농악과 만난 발레, 절반의 성공

장광열_춤비평가

2016. 12.

 농악과 발레의 만남을 표방한 〈아리랑 별곡〉 (11월 26-27일, LG아트센터, 평자 27일 관람)은 농악의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 2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무대였다. 한국문화재재단이 주최하고 진옥섭(한국문화의집 예술감독)이 기획과 연출을, 제임스 전(서울발레시어터 상임안무가)이 안무를, 김운태(연희단팔산대 연희감독)가 연희감독을 맡...

장광열_<춤웹진> 편집장

2016. 11.

현대무용단 사포가 창단 30주년을 맞아 그 기념공연을 10월 15일 전주소리문화의전당에서 가졌다. 원광대학교 현대무용전공 졸업생들이 주축이 된 현대무용단 사포는 전북지역 뿐 아니라 서울 무대에서도 화제작을 공연했고, 광주항쟁 동학혁명 등 역사의식을 곁들인 현실참여적인 소재를 꾸준히 작품화 했다. 예술감독 인터뷰와 기념공연 리뷰, 30년을 지켜본 현장 ...

겨울 숲에 풀어놓은 (삶)춤의 기억

권옥희_춤비평가

2016. 11.

 서늘한 아름다움이 서린 (춤)숲이었다.  죽음과도 같은 ‘겨울’ 숲. 모임과 흩어짐, 삶과 죽음, 끝과 시작처럼 끊임없이 대립하고 변환하는 동시에 가장 알맞은 형태로 평형을 이룬 상태의 (자연)숲. 그곳에서 춤으로 그려내는(지 못하는) 삶, 살아가는 것과 더불어 ‘사포’의 ‘30주년’을 담담히 그려낸 무대.  프롤로그...

꽃으로 피는 무용예술영역과 평론의 거리

이상일_무용평론. 문화예술멘토원로회의 멤버

2016. 11.

 나를 평론가로 여겨주는 분들께 나는 크게 고마워한다.  모든 평론가들, 비평가들은 그 전공분야의 예술가들과 일반 독자들이 자기 논평의 수준과 척도와 권위를 인정해줄 때 비로소 자기 존재의의를 느끼는 것 아닐까. 스스로 평론가로 자처하거나 매스컴 지면에 이름 몇 번 올랐다고 해서 아무 분야 비평가라고 명함 돌리는 짓거리는 하지 말았으면 하는 것...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